윤채리의 일상다반사


결국은 그 본성의 모습을 보았다.

걱정했던 것들이 사실이었다.
후회해봐도 소용없겠지
너무 답답해 미칠 것 같다

자기 감정과 기분만 소중한 사람은
상대할 가치조차 없다

극혐이다.
이런게 너무 난 스트레스다

댓글 로드 중…

최근에 게시된 글